Loess series

Loess series is one of our attempt to expand the usage and meaning of the material which have been used in Korea. Loess has been regarded as a traditional material within Korean culture for a long time. Since the past time, this material has been used for building walls and floors in architect. More over, It was also well known as not only a natural dyeing ingredient, pottery and roof tiles, but also improving the quality of the soil. Based on Loess’s feature, which taken from nature, it has various beneficial effects such as humidity control, temperature retention, and electromagnetic absorption. So, it is famous for beneficial material to the human body. However, by changing of environment in modern society, using loess is gradually declining in recent days. 

 

Originally, in terms of architectural aspect, rice straw and wood, stone, and soil have been used together with loess. This combination of natural materials can makes them more stronger and lighter weight themselves relatively. 

 

Inspired from the Loess’s features and the brilliant methods of treatment, we would like to expand the usage and meaning of the material once again by focusing on the warm and cozy aesthetic of the material.

로에스 시리즈는 과거 한국에서 사용 되어져 왔던 소재의 쓰임과 의미를 확장하기 위한 시도이다. 황토는 오랜시간동안 한국의 문화와 함께한 소재이다. 예로부터 황토는 건축 재료로 집의 벽체나 바닥을 바르는데 사용하였으며, 천연 염색제 부터 토기와 기와 뿐만 아니라 토양을 개량하기 위하여 사용하기도 하였다. 자연으로부터 채취되는 소재로 습도 조절 기능과 온도 유지 기능, 전자파 흡수 등 다양한 효능이 있어 이로 인해 인체에 좋은 소재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최근의 황토에 대한 쓰임과 의미는 현대 환경이 변화함에 따라 점차 축소되고 있다. 

 

건축적인 측면에서 볏짚과 나무, 돌 그리고 흙 등이 함께 사용 되어져 왔는데, 이러한 자연 재료의 조합과 제작방식은 자재의 강도를 높이며 보다 무게가 가벼워 진다는 장점이 있다.

 

오랜 시간동안 예부터 사용 되어져 왔던 소재의 본질과, 이를 다루는 지혜에서 영감을 받아 소재에서 느껴지는 따뜻하고 아늑한 미감에 주목하여 그 쓰임과 의미를 다시 한번 확장하고자 한다.

 

collaboration work with Fict studio x Labcrete

Material

Loess, Jesmonite

© 2019 FICT STUDIO

fict-studio-logo_2019.png